Welcome to Homomigrans

 
 


 

 

"흑인 옆에만 앉아도 에볼라 바이러스에 옮을까 두려워요."
오승은
관련링크 : http://media.daum.net/foreign/newsview?newsid=20140805025751017 [488]
[에볼라 공포] 또 제노포비아 확산 조짐.. 괴담에 떠는 한국의 민낯
“검은 외국인 침 튀었는데” 우려…“아프리카인 입국 차단” 주장도서울신문 | 입력2014.08.05 02:57

[서울신문]"흑인 옆에만 앉아도 에볼라 바이러스에 옮을까 두려워요." "회사에 흑인 직원이 있는데 일상생활 때 전염될 수 있나요?"

서아프리카에서 창궐한 에볼라 바이러스 공포가 전 세계를 덮친 가운데 국내에서 낭설에 기댄 '제노포비아'(외국인 혐오증) 현상이 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다. 괴담에 취약한 한국의 민낯을 또 한번 드러내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4일 포털사이트의 질문·답변 코너 등에는 흑인과 에볼라 바이러스를 연관시켜 막연한 공포감을 드러내는 글이 곳곳에서 눈에 띄었다. 한 네티즌은 '피부가 다소 검은 외국인의 침이 튀었는데 바이러스에 감염되는 것 아니냐'는 등 극단적 우려를 드러내기도 했다. 하지만 에볼라는 보균자를 만지는 것으로는 감염 가능성이 작고 공기 접촉으로는 전염되지 않는다. 최대 잠복기가 21일가량이라 수개월씩 국내에서 생활한 서아프리카 출신이 병에 걸렸을 가능성은 없다.





일각에서는 아프리카인의 입국을 막아야 한다는 극단적 주장까지 나온다. 아프리카 합창단의 국내 합창대회(6~13일) 참가 뉴스에는 "출전을 막아야 한다"는 댓글이 달렸고 수천명이 '공감' 버튼을 눌렀다. 대회에는 토고·세네갈·카메룬 등 아프리카 8개 국가의 청소년으로 구성된 합창단과 스태프 등 38명이 참가한다.

전문가들은 에볼라 바이러스에 대한 두려움이 외국인에 대한 묻지마식 공포로 번지는 걸 경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곽금주 서울대 심리학과 교수는 "어떻게 진행될지 가늠할 수 없는 일이 터지면 원인을 다른 집단에 돌리려는 심리와 부정확한 정보에 귀 기울이려는 심리가 나타난다"면서 "정부·학계가 오해를 바로잡으면 괴담은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경태 성공회대 사회학과 교수는 "이방인을 병을 옮기는 존재로 보는 시각은 어느 사회에나 있었다. 중세 유럽에서도 흑사병이 돌자 집시가 박해당했다"면서 "흑인을 배척할 구실을 찾던 인종차별주의자들에게는 억지 구실이 생긴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정부는 이날 에볼라 바이러스의 유입을 막기 위해 ▲입국자 대상 검역 강화 ▲에볼라 집중 발생 국가인 기니·시에라리온·라이베리아 입국자는 21일간 추적조사 ▲국내 환자 발생 대비 전국 17곳 병원 지정 등 종합대책을 내놓았다.

그러나 위험 국가에서 입국한 여행객과 전화 통화에만 의존하는 추적방식으로는 증상자를 가려내기 쉽지 않고, 부산과 충북 지역은 발병 시 격리 치료할 수 있는 국가지정 병원이 없는 등 허술하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현재 서아프리카 3개국을 다녀온 여행객은 21명이며, 추적 조사 결과 13명이 '증상 발생 없음'으로 밝혀졌다. 8명은 아직 추적 중이다. 보건당국은 잠복기에는 감염되지 않기 때문에 증상 발현 이전에 조치만 하면 전파 가능성이 낮다고 설명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이슬기 기자 seulgi@seoul.co.kr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기사 주소  http://media.daum.net/v/20140805025751017

인쇄하기취소
 
박단   2014.08.05 10:40:57
답변
나이든 사람들보다 때로는 젊은이들이 더 비과학적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다음 주에 블라디보스톡 가는데, 외국가기 싫다는 ***
      © Since 2009, Korean Society for Migration History